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통합메뉴

구례군청 통합메뉴란? 사용자들이 구례군청 홈페이지에서 사이트별로
목적에 따라 정보를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메뉴를 모아 놓은 서비스입니다.

구례군청

분야별정보

구례여행

보건의료원

통합메뉴 닫기
본문

2023년 2월 구례 걷기 좋은 길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2023년 새해에 들어서면서 강추위가 이어지더니 2월에 접어들면서 추위가 물러가고 봄날처럼 따스한 날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2월에 걷기 좋은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을 소개합니다.

구례읍을 포근하게 감싸고 있는 봉성산은 차일봉, 노고단, 왕시루봉 등 지리산 능선과 마주하고 있는 구례군의 진산입니다.
구례읍 주민들의 산책로이자 쉼터인 봉성산 주변으로 산책로가 조성되어 주민들로부터 사랑받고 있습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 글·사진 : 구례군 문화관광해설사 임세웅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은 약 2.8km로 약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됩니다. - 코스 : 봉성산 입구 ~ 현충공원 ~ 샘골생활체육공원 ~ 전남과학고 ~ 구례군청 ~ 봉성산 정상 ~ 봉성산 입구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을 구례읍 봉동리, 봉남리, 봉서리, 봉북리에 걸쳐 있는 구례의 주산으로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위치한 구례읍의 중요한 산입니다. 봉황의 기운이 가득합니다. 봉성산 입구에서 정상 방향으로 오르다 보면 둘레길이 시작됩니다. 현충공원으로 향하는 길에 서면 차일봉, 노고단 등 지리산 능선이 훤히 보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을 구례읍 봉동리, 봉남리, 봉서리, 봉북리에 걸쳐 있는 구례의 주산으로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위치한 구례읍의 중요한 산입니다. 봉황의 기운이 가득합니다. 봉성산 입구에서 정상 방향으로 오르다 보면 둘레길이 시작됩니다. 현충공원으로 향하는 길에 서면 차일봉, 노고단 등 지리산 능선이 훤히 보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을 구례읍 봉동리, 봉남리, 봉서리, 봉북리에 걸쳐 있는 구례의 주산으로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위치한 구례읍의 중요한 산입니다. 봉황의 기운이 가득합니다. 봉성산 입구에서 정상 방향으로 오르다 보면 둘레길이 시작됩니다. 현충공원으로 향하는 길에 서면 차일봉, 노고단 등 지리산 능선이 훤히 보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을 구례읍 봉동리, 봉남리, 봉서리, 봉북리에 걸쳐 있는 구례의 주산으로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위치한 구례읍의 중요한 산입니다. 봉황의 기운이 가득합니다. 봉성산 입구에서 정상 방향으로 오르다 보면 둘레길이 시작됩니다. 현충공원으로 향하는 길에 서면 차일봉, 노고단 등 지리산 능선이 훤히 보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을 구례읍 봉동리, 봉남리, 봉서리, 봉북리에 걸쳐 있는 구례의 주산으로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위치한 구례읍의 중요한 산입니다. 봉황의 기운이 가득합니다. 봉성산 입구에서 정상 방향으로 오르다 보면 둘레길이 시작됩니다. 현충공원으로 향하는 길에 서면 차일봉, 노고단 등 지리산 능선이 훤히 보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을 구례읍 봉동리, 봉남리, 봉서리, 봉북리에 걸쳐 있는 구례의 주산으로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위치한 구례읍의 중요한 산입니다. 봉황의 기운이 가득합니다. 봉성산 입구에서 정상 방향으로 오르다 보면 둘레길이 시작됩니다. 현충공원으로 향하는 길에 서면 차일봉, 노고단 등 지리산 능선이 훤히 보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현충공원에 들어서면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탑이 가장 눈에 들어옵니다. 여순사건 당시 지리산 길목에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희생된 구례군민이 많습니다. 최근 여순사건 유족에게 지원금 지급하는 특별법 개정안이 발의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옵니다. 국가 폭력으로부터 피해를 본 모든 분의 아픔이 치유되기를 기원합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현충공원에 들어서면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탑이 가장 눈에 들어옵니다. 여순사건 당시 지리산 길목에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희생된 구례군민이 많습니다. 최근 여순사건 유족에게 지원금 지급하는 특별법 개정안이 발의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옵니다. 국가 폭력으로부터 피해를 본 모든 분의 아픔이 치유되기를 기원합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현충공원에 들어서면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탑이 가장 눈에 들어옵니다. 여순사건 당시 지리산 길목에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희생된 구례군민이 많습니다. 최근 여순사건 유족에게 지원금 지급하는 특별법 개정안이 발의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옵니다. 국가 폭력으로부터 피해를 본 모든 분의 아픔이 치유되기를 기원합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현충공원을 지나 백련 저수지로 올라서니 저수지에서 놀던 새들이 놀라 멀리 헤엄쳐 갑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의 서쪽인 봉서리 구간에는 겨울 같지 않게 따스한 햇볕이 비칩니다. 저녁 햇살이 잎이 없는 나무를 따뜻하게 감싸줍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의 서쪽인 봉서리 구간에는 겨울 같지 않게 따스한 햇볕이 비칩니다. 저녁 햇살이 잎이 없는 나무를 따뜻하게 감싸줍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겨울철의 황량함보다 초봄의 따스함을 만끽하며 걷다 보면 어느새 중간지점인 숲길 입구에 이릅니다. 봉성산 둘레길 구간 중 가장 숲이 우거진 구간은 소나무와 대나무 그리고 대나무 아래에서 자라는 차나무가 무성한 숲을 이루어 산림욕을 즐길 수 있습니다. 봉성산에서 자라는 차나무는 화엄사 입구 구례 차 시배지와 연관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차나무가 처음 자란 화엄사 입구 장죽전에서 옮겨 심은 차나무입니다. 야생에서 자란 차나무에서 수확한 찻잎은 재배한 차나무보다 부드럽게 떫은맛이 덜합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겨울철의 황량함보다 초봄의 따스함을 만끽하며 걷다 보면 어느새 중간지점인 숲길 입구에 이릅니다. 봉성산 둘레길 구간 중 가장 숲이 우거진 구간은 소나무와 대나무 그리고 대나무 아래에서 자라는 차나무가 무성한 숲을 이루어 산림욕을 즐길 수 있습니다. 봉성산에서 자라는 차나무는 화엄사 입구 구례 차 시배지와 연관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차나무가 처음 자란 화엄사 입구 장죽전에서 옮겨 심은 차나무입니다. 야생에서 자란 차나무에서 수확한 찻잎은 재배한 차나무보다 부드럽게 떫은맛이 덜합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겨울철의 황량함보다 초봄의 따스함을 만끽하며 걷다 보면 어느새 중간지점인 숲길 입구에 이릅니다. 봉성산 둘레길 구간 중 가장 숲이 우거진 구간은 소나무와 대나무 그리고 대나무 아래에서 자라는 차나무가 무성한 숲을 이루어 산림욕을 즐길 수 있습니다. 봉성산에서 자라는 차나무는 화엄사 입구 구례 차 시배지와 연관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차나무가 처음 자란 화엄사 입구 장죽전에서 옮겨 심은 차나무입니다. 야생에서 자란 차나무에서 수확한 찻잎은 재배한 차나무보다 부드럽게 떫은맛이 덜합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겨울철의 황량함보다 초봄의 따스함을 만끽하며 걷다 보면 어느새 중간지점인 숲길 입구에 이릅니다. 봉성산 둘레길 구간 중 가장 숲이 우거진 구간은 소나무와 대나무 그리고 대나무 아래에서 자라는 차나무가 무성한 숲을 이루어 산림욕을 즐길 수 있습니다. 봉성산에서 자라는 차나무는 화엄사 입구 구례 차 시배지와 연관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차나무가 처음 자란 화엄사 입구 장죽전에서 옮겨 심은 차나무입니다. 야생에서 자란 차나무에서 수확한 찻잎은 재배한 차나무보다 부드럽게 떫은맛이 덜합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겨울철의 황량함보다 초봄의 따스함을 만끽하며 걷다 보면 어느새 중간지점인 숲길 입구에 이릅니다. 봉성산 둘레길 구간 중 가장 숲이 우거진 구간은 소나무와 대나무 그리고 대나무 아래에서 자라는 차나무가 무성한 숲을 이루어 산림욕을 즐길 수 있습니다. 봉성산에서 자라는 차나무는 화엄사 입구 구례 차 시배지와 연관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차나무가 처음 자란 화엄사 입구 장죽전에서 옮겨 심은 차나무입니다. 야생에서 자란 차나무에서 수확한 찻잎은 재배한 차나무보다 부드럽게 떫은맛이 덜합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겨울철의 황량함보다 초봄의 따스함을 만끽하며 걷다 보면 어느새 중간지점인 숲길 입구에 이릅니다. 봉성산 둘레길 구간 중 가장 숲이 우거진 구간은 소나무와 대나무 그리고 대나무 아래에서 자라는 차나무가 무성한 숲을 이루어 산림욕을 즐길 수 있습니다. 봉성산에서 자라는 차나무는 화엄사 입구 구례 차 시배지와 연관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차나무가 처음 자란 화엄사 입구 장죽전에서 옮겨 심은 차나무입니다. 야생에서 자란 차나무에서 수확한 찻잎은 재배한 차나무보다 부드럽게 떫은맛이 덜합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숲길을 벗어나 남쪽에는 오산 사성암을 바라보며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쉼터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좋은 기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숲길을 벗어나 남쪽에는 오산 사성암을 바라보며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쉼터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좋은 기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다시 소나무 숲길이 시작됩니다. 구례군청과 봉덕정 구간은 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봉성산 정상 구간으로 들어섰습니다. 솔향이 코끝을 자극합니다. 솔숲에 숨어있던 새들이 놀라 날아오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다시 소나무 숲길이 시작됩니다. 구례군청과 봉덕정 구간은 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봉성산 정상 구간으로 들어섰습니다. 솔향이 코끝을 자극합니다. 솔숲에 숨어있던 새들이 놀라 날아오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다시 소나무 숲길이 시작됩니다. 구례군청과 봉덕정 구간은 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봉성산 정상 구간으로 들어섰습니다. 솔향이 코끝을 자극합니다. 솔숲에 숨어있던 새들이 놀라 날아오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다시 소나무 숲길이 시작됩니다. 구례군청과 봉덕정 구간은 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봉성산 정상 구간으로 들어섰습니다. 솔향이 코끝을 자극합니다. 솔숲에 숨어있던 새들이 놀라 날아오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다시 소나무 숲길이 시작됩니다. 구례군청과 봉덕정 구간은 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봉성산 정상 구간으로 들어섰습니다. 솔향이 코끝을 자극합니다. 솔숲에 숨어있던 새들이 놀라 날아오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봉성산 정상에서 구례읍을 내려다볼 수 있는 봉성루가 반겨줍니다. 봉성루에서 바라본 풍경은 장관입니다. 구례읍은 물론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지리산 능선을 볼 수 있습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봉성산 정상에서 구례읍을 내려다볼 수 있는 봉성루가 반겨줍니다. 봉성루에서 바라본 풍경은 장관입니다. 구례읍은 물론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지리산 능선을 볼 수 있습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봉성산 정상에서 구례읍을 내려다볼 수 있는 봉성루가 반겨줍니다. 봉성루에서 바라본 풍경은 장관입니다. 구례읍은 물론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지리산 능선을 볼 수 있습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봉성산 정상에서 구례읍을 내려다볼 수 있는 봉성루가 반겨줍니다. 봉성루에서 바라본 풍경은 장관입니다. 구례읍은 물론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지리산 능선을 볼 수 있습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봉성산 정상에서 구례읍을 내려다볼 수 있는 봉성루가 반겨줍니다. 봉성루에서 바라본 풍경은 장관입니다. 구례읍은 물론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지리산 능선을 볼 수 있습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 정상에서 봉성산 입구로 내려가는 길은 동백나무 군락지로 2월 말에는 붉은 동백꽃이 터널을 이룰 것으로 보이며 이 동백은 여순사건 당시 피해를 본 희생자들의 아픔을 대변하는 듯 유독 붉게 필 것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 정상에서 봉성산 입구로 내려가는 길은 동백나무 군락지로 2월 말에는 붉은 동백꽃이 터널을 이룰 것으로 보이며 이 동백은 여순사건 당시 피해를 본 희생자들의 아픔을 대변하는 듯 유독 붉게 필 것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 정상에서 봉성산 입구로 내려가는 길은 동백나무 군락지로 2월 말에는 붉은 동백꽃이 터널을 이룰 것으로 보이며 이 동백은 여순사건 당시 피해를 본 희생자들의 아픔을 대변하는 듯 유독 붉게 필 것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 정상에서 봉성산 입구로 내려가는 길은 동백나무 군락지로 2월 말에는 붉은 동백꽃이 터널을 이룰 것으로 보이며 이 동백은 여순사건 당시 피해를 본 희생자들의 아픔을 대변하는 듯 유독 붉게 필 것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 정상에서 봉성산 입구로 내려가는 길은 동백나무 군락지로 2월 말에는 붉은 동백꽃이 터널을 이룰 것으로 보이며 이 동백은 여순사건 당시 피해를 본 희생자들의 아픔을 대변하는 듯 유독 붉게 필 것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 정상에서 봉성산 입구로 내려가는 길은 동백나무 군락지로 2월 말에는 붉은 동백꽃이 터널을 이룰 것으로 보이며 이 동백은 여순사건 당시 피해를 본 희생자들의 아픔을 대변하는 듯 유독 붉게 필 것입니다.
구례읍 봉성산 둘레길
봉성산은 둘레길 외에도 봉황길, 죽로차길 등 걷기 좋은 코스가 많이 있습니다.
  • 유독 추웠던 2023년의 1월을 보내고 봄의 기운이 조금씩 느껴지는 2월에 따스한 햇볕을 온몸으로 느끼며 느릿느릿 걸을 수 있는 봉성산 둘레길을 걸어보면 어떨까요?
  • 키워드 : #구례 #구례걷기좋은길 #봉성산둘레길 #구례여행

콘텐츠관리

  • 담당부서 문화관광실
  • 담당자 서준석
  • 연락처 061-780-2390
  • 최종수정일 2023-04-13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